NISI20220812_0019129377_web.jpg

이상민 “젖은 땅에 또 비소식, 붕괴 가능성 있으면 선제적 대피”

이상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본부장 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주말에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예보된 만큼 대형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할 것을 당부했다.

행안부는 12일 오후 9시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이 장관 주재로 ‘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’를 개최하고 호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국민들이 신속히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응급복구를 위한 중점사항을 관계기관에 지시했다.

이날 회의엔 행안부를 비롯한 8개 관계부처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된 시·도 등이 참석했으며, 이들은 추가 비 피해가 없도록 관계기관별 대처 계획을 살폈다.

지난 8~11일 중부지방을 강타한 집중호우는 현재까지 사망자 13명, 실종자 6명, 부상자 18명 및 이재면 3229세대 6554명의 피해를 발생시켰다. 사유시설 3879건, 공공시설 656건 등 시설물 피해도 잇따라 발생했다.

이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 이재민 안전대책 및 응급복구에 대한 중점 관리사항과 대처계획을 논의했고, 관계기관에 중점 추진 사항을 지시했다. 우선 수도권에 다량 발생한 수해 폐기물 처리가 문제되지 않도록 연휴기간 동안 매립지로의 반입을 차질 없이 진행토록 했다.

주말부터 추가적인 비 소식이 있음에 따라 작은 비에도 이미 물을 흡수한 토양층이 쉽게 붕괴될 수 있어 산사태 등 대형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점검과 철저한 대비체계를 갖추고 이상징후 발생 시 선제적인 주민 대피를 시행할 수 있도록 주문하기도 했다.

이 장관은 “많은 군 장병, 경찰, 소방, 공무원 등이 수해 복구와 인명 구조에 힘써줘 다시 한번 감사하다”라며 “아직 실종 상태로 남아 있는 이들이 많은 만큼, 인명 수색·구조에 더욱 최선을 다해줬으면 한다”라고 말했다.

Similar Posts